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탁발승의 새벽노래

IP: 175.xxx.167

 

 

 

반야사
| 2012-06-08 (금) 19:58  | Vote 0  | Hit 990  |    

 

승냥이 울음 따라 따라간다

별빛 차가운 저 숲길을

시냇가 물소리도 가까이 들린다

어서어서 가자

길섶의 풀벌레도 저리 우니

석가세존이 다녀가셨나

본당의 목탁소리 귀에 익으니

어서어서 가자

이 발길 따라 오던 속세 물결도

억겁 속으로 사라지고

멀고 먼 뒤를 보면 부르지도 못할

이름없는 수많은 중생들

추녀 끝에 떨어지는 풍경 소리만

극락 왕생하고

어머님 생전에 출가한 이 몸

돌 계단의 발길도 무거운데

한수야 부르는 쉰 목소리에

멈춰서서 돌아보니

따라온 승냥이 울음소리만

되돌아서 멀어지네

주지스님의 마른 기침 소리에

새벽 옅은 잠 깨어나니

만리길 너머 파도소리처럼

꿈은 밀려나고

속세로 달아났던 쇠북소리도

여기 산사에 울려 퍼지니

생노병사의 깊은 번뇌가

다시 찾아온다

잠을 씻으려 약수를 뜨니

그릇 속에는 아이 얼굴

아저씨하고 부를듯하여

얼른 마시고 돌아서면

뒷전에 있던 동자승이

눈 부비며 인사하고

합장해 주는 내 손 끝 멀리

햇살 떠 올라 오는데

한수야 부르는 맑은 목소리에

깜짝 놀라 돌아보니

해탈 스님의 은은한 미소가

법당 마루에 빛나네

한수야 부르는 맑은 목소리에

깜짝 놀라 돌아보니

해탈 스님의 은은한 미소가

법당 마루에 빛나네
  0
3500